• agree

“이건 성범죄 아니냐” 논란 커진 드라마 ‘마이네임’ 속 이 장면… (사진)

마이네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에서 지우 역을 맡은 배우 한소희의 베드신이 논란이다. 한소희는 지난 20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 화상 인터뷰를 통해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온라인커뮤니티

인터뷰에서 한소희는 “안보현과의 러브신(베드신)이 뜬금없다는 반응이 있는데 어떻게 몰입했나”라는 질문을 받고 “베드신은 촬영하는 도중 대본을 받아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에는 ‘이게 괜찮을까? 몰입에 방해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 감독님, 작가님과 대화한 결과 어떻게 보면 이 베드신 자체가 사랑이나 애정으로 펼쳐졌다기보단 처음으로 인간다워진 순간이라 생각하고 사람처럼 살고 싶게끔 만들었던 뭔가의 장치였을 뿐이라고 여겼다”고 밝혔다.

온라인커뮤니티

온라인커뮤니티

그러나 해당 인터뷰를 접한 누리꾼들은 촬영 도중 배우가 베드신을 알게됐다는 말에 문제를 제기했다.그들은 “촬영 중간에 대본 주고 알려주는게 어디있냐, 거절하기도 힘들겠다” “거절못하는 분위기를 만들어놓고..”, “다른 건 몰라도 베드신은 사전에 계약할 때 알아야 하는거 아닌가?”, “다들 한소희 데리고 베드신 찍고 싶어 난리냐?”, “심지어 베드신이 너무 뜬금없었는데.. 배우 몰래 추가된거였다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마이네임 (이하)

한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과거 자료가 다시 주목받기도 했다. 대중문화평론가는 여배우들이 노출촬영을 거부하지 못하는 이유를 밝혔다. 김성수 대중문화평론가는 “신인이나 무명 배우들이 한다면 꼼짝없이 노출할 수 밖에 없다. 만약 이를 거절해 그날의 촬영을 망치게 된다 이렇게 되면 그건 배우한테 큰 부담감이다. 그러니까 현장에서 추가된 씬들을 거절한다는것은 매우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이를 본 또 다른 누리꾼은 “베드씬을 상의 없이 찍는다? 이건 성폭행이지. 본인 의지에 의해 찍었다고? 그 많은 스태프들이 자기만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너만 참으면 된다고 나보다 강자인 감독이 말하는데 그게 본인의지가 맞냐? 가스라이팅에 성범죄지”라며 문제를 꼬집었다.

조회 0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