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gree

아버지를 구타한 이유

생물학적으로는 아빠인 개ㅅㄲ가 어릴적에 술먹고 만취해서 들어오더니

엄마한테 라면끓여오라고 시킴

엄마가 나도 먹으라고 하길래 나란히 앉아서 같이 먹고있는데

진짜 아무 이유도없이 에라이 씨xㄴㅁ 하면서 냄비를 나한테 부어버렸음

엄마가 소리지르면서 119에 전화해 응급실까지 갔지만 안면 절반은 2도화상입었다.

세월이 지나면서 어느정도 회복했지만 얼룩덜룩한 길고양이마냥 피부변색은 못없앴어

게다가 허벅지 살이랑 엉덩이살 뜯어다 얼굴에 이식해서 울룩불룩 이상한 얼굴임

ㅇㅂ새끼는 취해서 기억안난다고 엄마랑 나랑 피부얘기하면 병xㅅㄲ마냥 딴짓하는척

입꾹닫하거나 딴청피우면서 딴데로 감

성인되고 어느날 또 만취해 집에서 소리지르고 물건부수고 여포짓하는거 뒤ㅈ게 팼다

다음날 쪽팔리는지 능청스럽게 또 전매특허 기억안나는척,

일부러 만만한 엄마 붙잡고 내가 오다가 넘어졌냐? 집에 어디 박았냐? 자꾸 기억안나는척 쳐묻길래

귀싸대기 수십대 갈김

뚜드려맞으면서 이거 신고라하니 패ㄹ아새ㄲ라느니 소리치는거 주댕이 다물때까지 계속 때리다가

결국 엄마 신고받고온 경찰한테 생에처음으로 앞수갑찼다

그뒤로 4년넘게 ㅇㅂ랑 말 한마디안함.

근데 저래 맞고도 술은 못끊더라. 나한테 맞고난 뒤 술먹고싶으면 나가서 안들어옴

조회 0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