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gree

“스토커 피해 이사갔는데..” 스토커에 ‘새 집주소’ 알려준 보건소 직원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12일 인천시 부평구와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A씨는 자신의 개인정보를 보건소 직원이 유출했다고 국민신문고와 구청에 민원을 넣었다.

A씨가 구청 홈페이지에 올린 민원 글을 보면 그는 평소 스토킹에 시달리다가 가해자 B씨를 피해 지난 4월 15일 인천이 아닌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사 당일 부평구보건소의 한 직원이 B씨에게 자신의 상세한 새 집 주소를 알려줬다는 것이다. 당시 A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방역 당국이 관리하는 자가격리 대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소 직원은 A씨 가족을 사칭한 B씨에게 사실관계 확인 없이 집 주소를 알려준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B씨는 A씨에게 구체적 위치를 언급하며 “○○○호에 있다고 보건소에 말했다는데”라고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3년간 스토킹 협박에 시달리다가 접근금지 처분도 소용이 없어 혼자서 멀리 이사를 했는데 보건소 직원이 집 주소를 말해버렸다”고 말하면서 “보건소는 어떠한 조치도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제 탓이라고 우기며 자신들은 잘못이 없으니 법대로 하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씨가 국민신문고에 올린 민원 내용을 넘겨받아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등 내사를 벌이고 있으며, 부평구 관계자는 “B씨가 A씨와 관련한 개인정보를 제시하는 등 가족이라고 믿을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어 주소를 알려주게 됐다”며 “A씨에게 사과하고 직원들에게 재발 방지 교육을 했으며 경찰 내사 상황을 지켜보고 후속 조치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회 0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