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gree

‘병역 비리’ 이후 조용하던 MC몽, 알고 보니 신생 소속사에서 ‘유명 연예인’ 영입中

빅플래닛메이드 (이하)

병역 기피 사건 이후로 방송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가수 MC몽이 한 신생 소속사에서 사내이사를 맡은 것이 알려졌다.

해당 소속사는 최근 가수 소유를 영입, 걸그룹 여자친구의 전 멤버들을 영입한 ‘빅플래닛메이드’로 확인됐다.

지난 6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걸그룹 여자친구 전 멤버들이 간 회사가 MC몽 회사다’라며 ‘빅플래닛메이드’의 사내이사 이름이 적힌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명단에는 MC몽의 본명인 신동현이 적혀 있었으며 생년월일도 알려진 것과 동일했다.

또한 MC몽과 줄곧 함께 음악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진 박장근도 빅플래닛메이드에서 감사를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빅플래닛메이드’는 지난 7월 6일 창립된 신생 기획사로 여러 연예인 매니지먼트를 맡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해당 회사는 지난 1일 걸그룹 씨스타 출신 소유를 영입한 데에 이어 6일에는 걸그룹 ‘여자친구’의 전 멤버 3명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걸그룹 이름으로 추정되는 ‘비비지’를 상표권 등록했다는 사실도 알려졌지만 ‘빅플래닛메이드’ 측은 아직 해당 이름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조회 0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