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gree

“너는 내게 아들이고 손주다”.. 모두를 울려버린 ‘갯마을차차차’ 김영옥 마지막 편지

갯마을차차차 (이하)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가 김영옥의 편지에 오열하며 시청자들의 눈물을 자극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마지막 회에서는 김감리(김영옥 분)의 장례식이 그려지며 이날 홍두식(김선호 분)은 의연하게 조문객을 받았다.

장례를 마치고 윤혜진은 홍두식을 위로하기 위해 직접 요리를 하고 있었고, 윤혜진은 옥수수 밑에 김감리가 생전에 넣어둔 편지를 발견했다.

윤혜진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을 때는 충분히 아파해야 된다더라. 안 그러면 슬픔이 온몸을 타고 돌아다니다가 나중에 크게 터져버리거든”이라고 말하며 편지를 전달했다.

김감리의 편지에는 “두식아, 밥 먹어라.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밥은 꼭 먹어야 해. 어릴 때부터 가슴에 멍이 많은 너인데 내가 해줄 게 밥밖에 없었다. 그 밥 먹고 키가 그렇게 컸으니 그게 얼마나 기특했는지 모른다”고 적혀있었다.

이어 “두식아, 네가 해준 말 기억하니? 자식을 위해 부모가 해줄 수 있는 건 아프지 않은 거라고 하지 않았나. 부모 마음도 똑같다. 자식이 아프면 억장이 무너진다. 두식이 너는 내게 아들이고 손주다. 그걸 절대 잊으면 안 된다. 두식아, 사람은 사람들 사이에서 살아야 한다. 사람들 사이에 있으면 네가 나를 업어준 것처럼 분명 누가 너를 업어줄 것이다. 할머니 밥 먹고 얼른 나와라”라고 했다.

홍두식은 김감리의 편지를 잃은 뒤 오열하며 “내가 전에 할머니한테 그런 적이 있다. 왜 내 돈을 안 받냐고 나는 남이라 그런 거냐고. 근데 나 감리 씨의 아들이래, 손주래”라며 눈물을 쏟았다.

조회 0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