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gree

“나 배우야!!” 오징어 게임 출연 ‘남자 배우’ 마트서 갑질.. 욕설 퍼부었다 (+영상)

이하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전 세계적 관심과 인기를 받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의 한 출연 배우 관련 갑질 의혹이 터졌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배우 제프리 줄리아노(Geoffrey Giuliano·68)가 태국에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영상이 확산하고 있다. 제프리 줄리아노는 ‘오징어 게임’에서 VIP 4 역으로 출연했다. 극 중 준호(위하준 분)가 의도치 않게 마음을 사로잡은 외국인 VIP 역할을 맡은 바 있다.

미국인 배우인 제프리 줄리아노는 현재 태국 방콕에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갑질 의혹이 터진 장소도 태국의 한 슈퍼마켓이며 당시에도 이곳에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추측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2017년 한 익명의 프랑스인이 제보한 영상 공개와 함께 “제프리 줄리아노가 태국에 있는 슈퍼마켓에서 다른 고객(제보자)을 밀치고 폭언했다”고 보도했다. 영상 속 줄리아노는 10개 이하 물건 전용 계산대에 25개 물건을 올려놓아 영상 제보자와 갈등이 빚은 것으로 보여진다.

제보자에 따르면 그의 아내와 아이들 앞에서 줄리아노는 “FXXX You”라며 욕을 내뱉더니 “나는 미국인이다. 나는 내가 원하는 것을 다 할 수 있다”라고 외쳤다. 이 발언으로 영상 촬영을 시작하자 “당신은 그 카메라로 나를 겁줄 수 없다. 난 배우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말을 하면서 그는 목에 걸고 있던 프레스증을 여러 장 보여주는 행동을 보였다.

영상 속 소리는 대부분 묵음 처리됐을 정도였다. 줄리아노는 “난 미국인이고, 내가 원하는 걸 할 수 있고 우린 세계의 왕들이다. 우리는 프로이고,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갖고 있다” 등 발언을 했다.

당시 영상이 공개되자 많은 이들은 그의 무례한 행동을 비판했다. 국내에서도 영상을 접한 온라인 이용자들 사이에서 부정적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이용자들은 “미국인이 뭐 대단한 것이라고 저 난리인지”, “현실 VIP였네”, “생활 연기였네”, “메소드 연기였네 극혐이다”, “정작 연기는 실생활만큼 못하던데”, “실망스럽다” 는 등 다양한 댓글을 남겼다.



Daily Mail


조회 0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