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gree

‘간암’ 극복한 김정태, 아들 ‘야꿍’이 훌쩍 큰 근황까지 공개 (+사진)

만신포차 (이하)

배우 김정태가 오랜만에 근황을 알리며 아들 야꿍이의 소식도 전했다. 지난 15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는 ‘천만 배우 김정태 만신포차에 떴다! 박수무당 사주다? 간경화로 돌아가신 그리운 어머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김정태는 “2년 전 간암 수술을 하면서 금주를 하게 됐다. 이젠 무알콜 음료를 찾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 “처음엔 출연할 계획이 없었다. 겁이 났다. 누구나 어두운 부분이 있지 않나”라며 약간의 부담감을 털어놓기도. 이 콘텐츠 특성상 인생사 명암을 고백해야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도 잠시, 이내 부담을 덜고 가정사 얘기를 꺼내기 시작했다. 김정태는 간경화로 돌아가신 어머니를 언급하며 “4형제인데 어머니와 저는 특별했다. 아직도 어머니를 생각하면 미칠 것 같다”라며 울컥했다. 또 “제가 결혼은 잘 한 것 같다. 어디 가서 물어보니 엄마같은 여자를 만날 거라고 했는데, 아내가 자는 모습도 엄마와 비슷하다. 배가 튀어나온 것까지 똑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버지를 향해서는 “정이 없다”라며 가슴 속 응어리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지금 요양병원에 계신다. 사이가 안 좋고 미워했지만 앞으로 얼마나 사실까 싶어 편하게 해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노력 중이다”라고 전했다.

자신의 인생 작품에 대한 이야기도 펼쳤다. 김정태는 “관객이 많이 모인 작품이 몇 개 있다. ‘7번 방의 선물’은 1000만명이 넘었다. ‘친구’는 800만이 넘었고 ‘박수건달’은 390만명에 달했다. 운이 좋게 대박 작품을 했다”라며 과거를 떠올리기도 했다.

앞으로 하고 싶은 역할에 대해서는 “어떤 역할이든 다 할 수 있다. 다시 인생작품을 만나고 싶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현재는 드라마 ‘멘탈리스트’, 채널A ‘쇼윈도:여왕의 집’을 촬영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과거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함께 출연했던 아들 야꿍이의 근황도 밝혔다. 김정태는 “큰 아들이 언어에 소질이 있다. 저는 A, B, C도 가르친 적이 없는데 3세 때부터 혼자 영상을 보며 공부를 했다. 중국어도 한다. 주변에서 조기 유학을 보내야 하지 않겠냐고들 하더라”라며 흐뭇해했다. 대학교수인 아내를 닮아 총명한 것 같다는 반응을 하기도. 김정태는 앞서 여러 예능에 출연해 “야꿍이가 러시아, 스페인, 아랍어, 영어, 중국어 등 6개 국어를 한다”라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조회 0회댓글 0개